바로가기 및 건너띄기 링크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알림 > 언론보도

언론보도

술 권하는 드라마·예능·인터넷 술방이 성인 음주 늘린다

술 권하는 드라마·예능·인터넷 술방이 성인 음주 늘린다 : 작성자, 카테고리,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정보 제공
작성자 음주폐해예방팀 카테고리 보도자료
작성일 2022-02-28 조회수 1,293
첨부파일

술 권하는 드라마·예능·인터넷 술방이 성인 음주 늘린다

-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미디어음주장면 노출이 성인 음주문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결과 발표 -


 

한국건강증진개발원(원장 조현장)미디어 음주장면 노출이 성인 음주 문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국내 학술지인 보건교육건강증진학회지에 게재했다.

 

그동안 드라마, 예능 등 미디어 속 음주장면은 대표적인 음주 조장환경으로 알려져 왔으나, 방송업계의 인식과 자정활동 빈도는 매우 낮은 편이었다.

성인조사 결과, 미디어 속 음주장면인 다음 사례 중 <사례2>를 본 후 술을 마시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47.0%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미디어의 영향과 청소년 보호에 초점을 둔 그동안의 연구에서 대상을 성인까지 확대, 미디어 음주장면 노출 정도가 성인 음주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고자 실시했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이번 연구에서는 전국 17개 시·20세 이상 65세 미만 성인남녀 1,057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통계분석을 진행했다.

 

연구 결과, 미디어 속 음주장면에 자주 노출될수록 성인의 긍정적 음주기대*와 음주동기**가 증가하고, 음주문제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드라마·예능·인터넷 술방*** 등의 음주장면에 대한 노출이 많아지면 긍정적인 음주효과에 대한 기대감으로 인해 음주동기가 높아져 결국 음주가 증가하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그동안 서민의 술’, ‘애환을 달래주는 술’, ‘대인관계를 원만하게 하는 술등으로 긍정 미화됐던 미디어 속 음주장면과 성인 음주문제 증가 사이의 상관관계를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음주가 대인관계, 스트레스 해소 등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에 대한 기대 정도

** 음주를 하게 되는 계기

*** 술을 마시며 하는 방송의 줄임말

 

한편, 지난해 방영된 TV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모니터링 결과, 음주장면이 송출된 편 수 기준으로 음주장면은 1편 당 2.3회 송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지난해 전체 시청률 상위 10 드라마 219(편수 1,787), 전체 시청률 상위 20예능 프로그램 438(편수 1,739) 등 총 657(편수 3,526)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했다.

이 중 음주장면이 노출된 프로그램은 395(편수 1,427), 장면은 3,231건에 달해, TV 드라마, 예능프로그램 1() 당 약 2건의 음주장면이 등장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모니터링한 3,231의 음주장면 중 2017년 보건복지부와 함께 마련한 미디어 음주장면 가이드라인’, 방송심의에 관한 기준, 패널조사 등에 따라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22건에 대해 방송심의를 요청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19건 중 2 권고 의견제시 수준으로 심의조치했으며, 3건은 현재 심의 중이다.

나머지 심의조치되지 않은 건의 경우 표현의 자유’, ‘미성년자에게 술을 강요하지는 않음’, ‘드라마 전개상 필요함등이 이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건강증진사업실 강창범 실장은 최근 TV보다 상대적으로 표현에 더 자유로운 OTT(인터넷으로 영화, 드라마 등 각종 영상을 제공하는 서비스), SNS 등의 채널에서 음주를 주제로 한 콘텐츠가 인기라며, 이러한 콘텐츠는 음주를 지나치게 미화하거나, 음란·폭력 장면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우리 모두의 경각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현장 원장은 긍정적으로 표현한 미디어 음주장면이 주 소비층인 성인의 음주문제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근거를 이번 연구를 통해 구축했다라며, 이번 연구 결과와 모니터링 결과를 종합해 미디어 음주장면의 위해성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높이고, 방송계에 자정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지속 촉구하겠다라고 말했다.